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유모어/위트
 


등대지기
  2011-08-07 02:00:50 댓글:(0)   조회:4701


등대지기
 
한 외딴섬의 등대에는 남자 등대지기가 홀로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우편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하러 등대지기를 찾았다.
“기껏 잡지 하나 배달하느라 배타고 꼬박 하루 걸려 이 섬에 도착했소.
이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요?”
그러자 기분이 나빠진 등대지기가 한마디 했다.
“당신, 자꾸 투덜거리면 일간신문 구독할 거야!”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5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1032
   자기 딸과 남의 딸1886
   젊은 년 말 듣더니2061
   알파벳유머3884
   뒷조사4337
   성공한 투자(2) 4801
   사오정 영어4332
   영어수업4403
   부인의 기도6
   김장고추26
   소원4135
   아이들의 허풍4313
   병마개4209
등대지기4702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368
   바람난 견공4276
   취객4265
   고해성사4361
   책임782
   치매의 단계별 증세(1) 8850
   삼순이의 슬픔4821
   힘들때 3초만 웃자3900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3887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3943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4298
   겨울이 오기 전에4392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5038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4815
   제초제와 훈련병4993
   신혼부부 싸움4911
≪ [1]  [2]  [3]  [4]  [5]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6639
5125
5056
751
738
542
676
625
사족
517
660
580
638
528
521
495
 
인기 글
[손님]
6687
5896
4950
[홈마스타] check박스 배열 넘기기
5644
7229
7217
4655
5145
10120
9456
6481
4762
5661
6401
8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