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고사성어
 


도루묵
  2017-04-01 11:22:29 댓글:(0)   조회:833



옛날 조선 시대 때  섬나라 일본은 호시 탐탐('주역'에 나오는 말로 범이 
눈을 뜨고 먹이를 노려본다는 뜻) 우리 나라를 노리고 있었어요.
  그러다가 선조  임금 때 드디어  전쟁을 일으켰어요. 임진왜란이  일어난 
거지요. 우리 군사와 의병들은 있는 힘을 다해 싸웠어요. 하지만 신식 무기
인 조총을 앞세운 왜군을 당할 수는 없었지요.
  이윽고 왜군이 한양 근처까지 밀고 올라왔어요. 선조 임금은  하는 수 없
이 피난길에 올랐어요.  아무런 준비도 없이 급작스레 떠난 길이라  피난처
에서의 생활은 형편없었어요. 잠자리는 물론이고 음식도 초라하기  짝이 없
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한 백성이 생선  꾸러미를 들고 임금이 계시는  곳으로 
찾아왔어요.
  "상감마마께옵서 이런 생선을 드실지 모르겠습니다..."
  신하들은 크게 기뻐하며 그 생선을 요리해서 임금께  바쳤어요. 오랜만에 
고기 맛을 본 선조 임금은 생선의 담백한 맛에 홀딱 반했어요.
  "음... 내 평생 이렇게 맛있는 생선은 처음이구나. 도대체 이게 무슨 생선
이냐?"
  신하들은 서로 얼굴만 쳐다볼 뿐  임금의 물음에 아무도 대답을 하지 못
했어요.
  "상감마마, 그것은 어떤 백성이 가져온 건데  저희도 처음 보는 생선이옵
니다."
  "오, 그런 충성스런 백성이 있었다니!  짐이 그 백성의 얼굴을 한번 보고 
싶구나."
  이윽고 생선을 바친 백성이 임금의 부름을 받고 달려왔어요.
  "음, 네 덕분에 별미를 맛보았구나. 그런데 그 생선의 이름이 무엇인고?"
  "예, 묵이라고 하옵니다."
  "허어, 맛에 비해 이름이 보잘것 없구나."
  선조 임금은 한동안 생선을 살피더니 무릎을 탁 쳤어요.
  "옳지, 고기의 배  쪽이 은백색으로 빛나는 것이 아주 고귀해  보이니 앞
으로는 은어라고 부르도록 하여라."
  드디어 임진왜란이 끝났어요. 바다에서 이순신 장군과 같은  훌륭한 장수
들이 목숨을 걸고 왜군을 물리쳤기 때문이지요. 다시 궁궐로  돌아 온 임금
은 어느 날 피난길에 먹었던 맛있는 물고기가 생각났어요. 
  "여봐라, 오늘 저녁에는 은어 요리가 먹고 싶구나."
  그런데 상에 올라온  은어를 맛보던 선조 임금은 얼굴을 찌푸렸어요.  예
전의 그 담백한 맛이 온데간데없어진 거지요.
  "이런 맛이 형편없구나. 은어가  이렇게 맛 없는 고기였다니... 도로 묵이
라 불러라."
  이래서 묵이라는 고기는 '도로묵'이 되었다가 나중에 '도루묵'으로 바뀌었
어요. 흔히 일이 제대로 풀리지  않고 처음 상태로 되돌아갔을 때 '말짱 도
루묵이다.'라고 하는 것도 여기서 비롯된 말이지요.



 댓글 (0)


고사성어
페이지: 1 / 3   


도루묵834
   마이더스의 손821
   배수진619
   마녀 사냥797
   판도라의 상자716
   사족624
   면죄부766
   악어의 눈물700
   십년 감수747
   꿔다 넣은 보릿자루656
   토사 구팽587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557
   시치미를 떼다270
   숙맥352
   찻잔 속의 태풍288
   내 코가 석 자308
   맹모 삼천지교328
   엎지른 물312
   돈 키호테형 인간280
   삼십육계 줄행랑313
   바벨탑308
   노아의 방주303
   읍참 마속336
   망부석313
   노마지지 (老馬之智)(푸른산)2670
   순망치한 (脣亡齒寒)(푸른산)2675
   수주대토 (守株待兎)(푸른산)2915
   새옹지마 (塞翁之馬)(푸른산)2582
   문경지교 (刎頸之交)(푸른산)(1) 2646
   난형난제 (難兄難弟)(푸른산)2741
[1]  [2]  [3]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
[홈마스타] 속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