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유모어/위트
 


바람난 견공
  2011-08-07 01:59:08 댓글:(0)   조회:4280



바람난 견공
 
한밤중에 개 한 마리가 온 동네를 휘젓고 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골목길로 뛰어내리는가 하면 계단을 뛰어오르기도 하고 지하실로 뛰어들기도 했다.
참다못한 동네 사람들이 주인집을 찾아가 항의했다.
동네 사람 : 댁의 개가 미친 듯이 뛰어다니고 있어요. 잡아 놓든지 해야지. 시끄럽고 불안해서 어디 잠이나 제대로 자겠소! 
주인 : 조금만 기다리면 괜찮을 겁니다. 그 녀석 하도 바람을 피우기에 거세를 했더니, 지금 여기저기 다니며 약속을 취소하고 있는 중이거든요.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5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1035
   자기 딸과 남의 딸1897
   젊은 년 말 듣더니2067
   알파벳유머3889
   뒷조사4342
   성공한 투자(2) 4824
   사오정 영어4339
   영어수업4415
   부인의 기도6
   김장고추26
   소원4138
   아이들의 허풍4317
   병마개4215
   등대지기4717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379
바람난 견공4281
   취객4269
   고해성사4371
   책임788
   치매의 단계별 증세(1) 8878
   삼순이의 슬픔4845
   힘들때 3초만 웃자3905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3891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3956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4303
   겨울이 오기 전에4401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5055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4832
   제초제와 훈련병5008
   신혼부부 싸움4928
≪ [1]  [2]  [3]  [4]  [5]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6762
5272
5222
758
747
551
684
631
사족
524
667
600
648
535
527
502
 
인기 글
[손님]
5273
6968
4832
10106
[홈마스타] 속도감
12188
5216
6249
6729
7317
20704
9074
4677
8338
7859
6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