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유모어/위트
 


취객
  2011-08-07 01:58:27 댓글:(0)   조회:4340



취객
 
늦은 밤 어떤 중년 신사가 술에 취해 길에서 볼일을 보려고 전봇대 앞에 섰다.
신사가 몸을 가누지 못해 쩔쩔매자 지나가던 청년이 말했다.
“아저씨, 제가 좀 도와드릴까요?”
신사가 하는 말 “나는 괜찮으니 흔들리는 전봇대나 좀 잡아주게.”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5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 1132
   자기 딸과 남의 딸 1970
   젊은 년 말 듣더니 2148
   알파벳유머 3992
   뒷조사 4458
   성공한 투자(2) 5196
   사오정 영어 4434
   영어수업 4507
   김장고추 31
   소원 4202
   아이들의 허풍 4441
   병마개 4287
   등대지기 4975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474
   바람난 견공 4381
취객 4341
   고해성사 4460
   책임 910
   치매의 단계별 증세(1) 9188
   삼순이의 슬픔 5139
   힘들때 3초만 웃자 3980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 3993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 4022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 4367
   겨울이 오기 전에 4488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 5393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 5081
   제초제와 훈련병 5373
   신혼부부 싸움 5307
   고스톱판에서 승자가 되는 10계명 3821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
[깊은연못] KMFM - 24시간 연주곡
[기무진선] 모의고사질문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