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유모어/위트
 


삼순이의 슬픔
  2009-01-07 15:00:52 댓글:(0)   조회:4803


삼순이는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항상 놀림을 받았다. 
어느 날 이름이 촌스럽다고 놀림을 받은 삼순이가 울면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 
아~ 다 큰 처녀가 왜 길에서 울고 다녀? 
 
삼순이: 
글쎄 친구들이 자꾸 이름 가지고 놀려서 그래요~. 
저는 그게 평생 스트레스 거든요~  훌쩍훌쩍~ 
 
그러자 택시기사 왈
 
"이름이야 뭐 아무려면 어때? 삼순이만 아니면 되지~!"
 
 
삼순이: 
허걱~!!!!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5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1029
   자기 딸과 남의 딸1882
   젊은 년 말 듣더니2059
   알파벳유머3880
   뒷조사4334
   성공한 투자(2) 4783
   사오정 영어4329
   영어수업4396
   부인의 기도4
   김장고추24
   소원4133
   아이들의 허풍4309
   병마개4199
   등대지기4672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365
   바람난 견공4271
   취객4262
   고해성사4353
   책임780
   치매의 단계별 증세(1) 8815
삼순이의 슬픔4804
   힘들때 3초만 웃자3891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3883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3936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4292
   겨울이 오기 전에4387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4992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4799
   제초제와 훈련병4983
   신혼부부 싸움4893
≪ [1]  [2]  [3]  [4]  [5]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6442
4915
4807
735
728
533
667
617
사족
500
643
569
626
508
509
486
 
인기 글
[손님]
2081
2612
913
2160
test
1022
1133
[푸른산] 식빵 자르는 방법
1923
14589
1238
1378
2550
[푸른산] 이쁜 꽃 사진
3936
1731
1675
4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