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 로그인   
모아휴게실
 
유모어/위트
 


삼순이의 슬픔
  2009-01-07 15:00:52 조회:4730
글자수:141


삼순이는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항상 놀림을 받았다.
어느 날 이름이 촌스럽다고 놀림을 받은 삼순이가 울면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
아~ 다 큰 처녀가 왜 길에서 울고 다녀?

삼순이:
글쎄 친구들이 자꾸 이름 가지고 놀려서 그래요~.
저는 그게 평생 스트레스 거든요~ 훌쩍훌쩍~

그러자 택시기사 왈

"이름이야 뭐 아무려면 어때? 삼순이만 아니면 되지~!"


삼순이:
허걱~!!!!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5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1000
     자기 딸과 남의 딸1849
     젊은 년 말 듣더니2028
     알파벳유머3829
     뒷조사4298
     성공한 투자(2) 4714
     사오정 영어4293
     영어수업4342
   부인의 기도4
     소원4096
     아이들의 허풍4268
     병마개4165
     등대지기4598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324
     바람난 견공4227
     취객4214
     고해성사4294
     책임757
     치매의 단계별 증세(1) 8710
  삼순이의 슬픔4731
     힘들때 3초만 웃자3853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3843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3899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4259
     겨울이 오기 전에4334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4916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4734
     제초제와 훈련병4908
     신혼부부 싸움4810
     고스톱판에서 승자가 되는 10계명3631
≪ [1]  [2]  [3]  [4]  [5]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공지사항

 
인기 글
1064
3628
4818
5101
  [푸른산] 천려일실
2051
4165
  [홈마스타] 촌수 따지는 법
949
1692
820
1104
3665
  [푸른산] 원숭이와 바나나
3933
8710
  [홈마스타] 미인들이 즐기던 커피
1823
  속담
2445
 
최근 글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0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0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0
5238
3746
3628
678
665
482
609
560
  사족
436
571
513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