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고사성어
 


십년 감수
  2017-04-01 11:19:56 댓글:(0)   조회:797



말 그대로  풀어 보면, 십 년이나  수명이 줄었다는 뜻으로 매우  놀랐을 
때 쓰는 말이지요.
  구한말 고종 황제  때 유성기가 왕실에 처음 들어왔어요. 유성기는  오디
오의 할아버지뻘 되는 기계로,  미국의 에디슨이 발명한 녹음기예요. 이 기
계를 처음 본 고종 황제는 매우 신기하게 여겼어요.
  "음.... 이 기계에서 정말 소리가 난단 말이지?"
  "예, 그렇사옵니다.... 폐하!"
  "허, 거참.... 괴이한지고. 여봐라, 누가 가서 얼른 박춘재를 데려 오너라!"
  박춘재는 당시 소문난  명창이었어요. 고종 황제는 그를 불러 이  기계가 
정말 소리를 내는지 시험해 보고 싶었던 것이지요.
  "폐하, 부르셨습니까."
  "오, 어서 오시오.  이게 바로 이번에 서양에서 가져온  소리나는 기계요. 
어서, 여기에 대고 노래를 불러 보시오."
  "예에? 기계에 대고 노래를 부르라구요?"
  박춘재가 머뭇거리자, 고종 황제는 다시 한 번 재촉했어요.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평소 하던 대로 한 곡조 해 보시오."
  박춘재는 도통 입이 안 떨어졌지만 황제의 명을 거역할 수가 없었어요.
  마침내 박춘재는 목소리를 가다듬고  판소리 춘향가의 한 대목을 뽑았어
요.
  "쑥대머리 귀신형용 적막옥방 찬 자리에...."
  처음엔 어색하던 것이 가락이 깊어 갈수록 절로 흥이 나 단숨에 한 곡조
를 마쳤어요.
  "자, 그럼 춘재의 노래가 끝났으니 어서 기계를 돌려 보시오!"
  고종 황제는 기계를 다루는 기술자를 재촉했어요. 기술자가  기계를 만지
작거리자 드디어 소리가  나기 시작했어요. 모두들 유성기 소리에 귀를  기
울였어요. 신기하게도 유성기에서는  방금 불렀던 노랫소리가 똑같이  흘러 
나왔어요.
  "허허, 기이한 일이로고!"
  고종 황제는 눈이  휘둥그래졌어요. 고종 황제뿐 아니라 그 자리에  모여 
있던 사람들 모두 깜짝 놀라 까무러칠 뻔했어요.
  "아...아니, 이...이럴 수가! 내 목소리가 저...저 기계에서 나오다니!"
  그 때 박춘재의 놀란 모습을 지켜 보던 고종 황제가 입을 열었어요.
  "춘재, 그대의 수명이 십 년은 줄었겠소(십년 감수)."
  고종 황제는 박춘재의 혼이 녹음기에 빼앗겨서 십 년쯤 수명이 줄었겠다
고 생각한 거지요. 이 때부터 '십년 감수'란 말이 생겼어요.



 댓글 (0)


고사성어
페이지: 1 / 3   


   도루묵 878
   마이더스의 손 873
   배수진 661
   마녀 사냥 848
   판도라의 상자 761
   사족 672
   면죄부 827
   악어의 눈물 753
십년 감수 798
   꿔다 넣은 보릿자루 707
   토사 구팽 619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585
   시치미를 떼다 311
   숙맥 370
   찻잔 속의 태풍 312
   내 코가 석 자 335
   맹모 삼천지교 346
   엎지른 물 339
   돈 키호테형 인간 294
   삼십육계 줄행랑 334
   바벨탑 326
   노아의 방주 320
   읍참 마속 359
   망부석 332
   노마지지 (老馬之智)(푸른산) 2690
   순망치한 (脣亡齒寒)(푸른산) 2704
   수주대토 (守株待兎)(푸른산) 2958
   새옹지마 (塞翁之馬)(푸른산) 2601
   문경지교 (刎頸之交)(푸른산)(1) 2671
   난형난제 (難兄難弟)(푸른산) 2762
[1]  [2]  [3]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
[밝곰] 출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