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고사성어
 


꿔다 넣은 보릿자루
  2017-04-01 11:19:41 댓글:(0)   조회:531




연산군은 백성을 다스리는 데에는 소홀한 채 술과 놀이만 일삼던 임금이
었어요. 임금이 백성을 돌보지 않자 나라는 점점 어지러워졌어요.
  "허어, 왕께서 허구한 날 술과 계집의  치마폭에서 헤어날 줄을 모르니.... 
나라 꼴이 말이 아니오."
  "그러게 말이오. 옳은 말을 하는 신하는  멀리하고 간신들의 아첨에만 귀
를 기울이니.... 원, 참."
  "뜻 맞는 사람끼리 뭔가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겠소? 임금을 몰아 내든
지 해야지, 원."
  "쉿! 누가 듣겠소. 자, 사람들 눈을 피해 조용한 데서 얘기합시다!"
  연산군의 그런 행동을 보다못한 몇몇 신하들이 비밀리에 일을 꾸미기 시
작했어요. 그들은 성희안, 박원종 등으로 연산군을 몰아내고 나라를 바로잡
고자 뜻을 모았어요.
  "오늘 밤  모두들 박원종의 집으로  모이시오. 마지막으로 내일 할  일을 
점검해 보아야겠소."
  뜻을 같이한 사람들이 다 모이자 성희안은 이야기를 시작했어요.
  "자 각자  어떤 일을 맡았으며,  준비에 차질은 없는지 돌아가면서  말해 
보시오."
  그런데 이상한  일이었어요. 모두 다  돌아가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오직 
구석에 앉은 한 사람만 입을  꼭 다물고 있는 게 아니겠어요? 하지만 달빛
도 없는데다 비밀이 새어  나가지 않도록 촛불도 켜지 않은 터라,  그가 누
군지 알아볼 수가 없었어요.
  성희안은 가만히 모인 사람들을 세어보았어요. 놀랍게도 모이기로  한 사
람보다 한 명이 더 많았어요.
  "박 대감, 엄탐꾼이 들어와 있소."
  박원종도 흠칫 놀라 주위를 둘러보았어요. 염탐꾼이 있다면  내일 벌이기
로 한 큰 일이  물거품이 되는 것은 물론이고, 여기 모인  사람들도 하나도 
살아남지 못하지요.
  그러나 아무리 살펴도 염탐꾼은 보이지 않았어요.
  "성 대감, 대체 누굴 보고 그러시오?"
  성희안은 말없이 한  사람을 손가락으로 가리켰어요. 성희안이  가리키는 
것을 바라보던 박원종은 껄껄 웃었어요.
  "하하하! 성 대감,  그건 사람이 아니라 내가 내일  큰 일을 위해서 꿔다 
놓은 보릿자루요."
  정말 자세히  보니 보릿자루였어요. 그런데  거기에 누군가 갓과  도포를 
벗어 놓아 영락없이 사람으로 보였던 거지요.
  "허허, 내가 너무 긴장했나  보군. 꿔다놓은 보릿자루를 사람으로 착각하
다니...!"
  그 뒤로 어떤 자리에서 있는 둥  없는 둥 말없이 그저 듣고만 있는 사람
을 가리켜 '꿔다 놓은 보릿자루' 같다고 해요.

 




 댓글 (0)


고사성어
페이지: 1 / 3   


   도루묵753
   마이더스의 손742
   배수진546
   마녀 사냥680
   판도라의 상자627
   사족519
   면죄부661
   악어의 눈물591
   십년 감수642
꿔다 넣은 보릿자루532
   토사 구팽523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499
   시치미를 떼다245
   숙맥325
   찻잔 속의 태풍261
   내 코가 석 자277
   맹모 삼천지교308
   엎지른 물260
   돈 키호테형 인간256
   삼십육계 줄행랑259
   바벨탑287
   노아의 방주279
   읍참 마속318
   망부석293
   노마지지 (老馬之智)(푸른산)2633
   순망치한 (脣亡齒寒)(푸른산)2648
   수주대토 (守株待兎)(푸른산)2878
   새옹지마 (塞翁之馬)(푸른산)2553
   문경지교 (刎頸之交)(푸른산)(1) 2617
   난형난제 (難兄難弟)(푸른산)2707
≪ [1]  [2]  [3]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6732
5230
5189
753
742
546
680
627
사족
519
661
591
642
532
523
499
 
인기 글
[손님]
11285
7398
6425
6207
5691
5709
5632
5736
6302
6420
15975
20701
7305
4697
5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