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고사성어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2017-04-01 11:19:10 댓글:(0)   조회:502



TV를 보던 아버지가 혀를 끌끌 차며 말했어요.
  "저런, 쯧쯧쯧.... 회사에서  모범 사원으로 알려진 사람이  회사의 공금을 
가로채 도박으로 엄청난  돈을 날렸다니....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가 따로 
없군."
  이 때 촉새가 끼여들었어요.
  "아빠,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가 무슨 말이에요?"
  "응, 겉 다르고 속 다른 이중 인격자를 말하는 거야."
  "응.... 그러니까 착한 척하면서 나쁜 짓을 하는 사람 말이군요."
  "그렇지."
  "그럼 둘은 어떤 사이였어요? 친구 사이였어요?"
  "아냐, 틀렸어."
  "아, 알았다! 둘이 애인 사이였는데 성격이 안 맞아 매일 싸웠구나?"
  "에구.... 녀석이 자꾸  엉뚱한 소리만 하네. 둘은 서로 다른  사람이 아니
라 같은 사람이야. 평소엔 인품이 훌륭한 지킬 박사로  지내다가 어떤 때는 
흉악한 하이드 씨로 변하는  거야. 그러니까 한 마디로 두 얼굴을  가진 사
나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아아, 그럼 우리 반 뺀질이 같은 애도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겠네요?"
  "아니, 왜?"
  "걔는요, 청소 시간에  뺀질뺀질 놀다가도 선생님이 오시면  열심히 하는 
척하거든요."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원래 영국의 소설가 스티븐슨이 1886년에 발
표한 작품  제목이에요. 작가가 열병을 앓고  있을 때 꾸었던 꿈을  기초로 
쓴 소설이라고 해요.
  과학자인 지킬 박사는 어느 날  선인과 악인 사이를 마음대로 넘나들 수 
있는 약을 발명하게 되지요. 지킬 박사는 원래 덕망이 높은 분이었지만, 악
인으로 변하는 약을 먹으면 아주 추악한 하이드 씨로 변하여 오만 가지 추
하고 끔찍한 일들을  저질러요. 그러다 결국 선인으로 돌아오는 약이  떨어
지자, 결국 살인까지  저지르고 자살에 이르는 비참한 최후를 맞는다는  이
야기예요.
  이 소설은 발표 당시 커다란 인기를 얻었어요. 그래서 흔히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이중 인격자를 나타내는 대명사처럼 쓰이게 되었지요. 
  부랑자와 고아들을 위해 맡긴 성금을 개인 호주머니에 챙긴 종교인을 비
롯하여 간첩으로  판명되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대학 교수, 어느  날 
갑자기 강도로 둔갑한 경찰관,  밀수꾼 노릇을 한 무역 회사 사장  등 우리 
주변에서도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심심찮게 볼 수 있어요.



 댓글 (0)


고사성어
페이지: 1 / 3   


   도루묵758
   마이더스의 손747
   배수진551
   마녀 사냥685
   판도라의 상자631
   사족524
   면죄부668
   악어의 눈물600
   십년 감수649
   꿔다 넣은 보릿자루535
   토사 구팽527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503
   시치미를 떼다248
   숙맥327
   찻잔 속의 태풍263
   내 코가 석 자282
   맹모 삼천지교310
   엎지른 물264
   돈 키호테형 인간259
   삼십육계 줄행랑261
   바벨탑290
   노아의 방주282
   읍참 마속321
   망부석295
   노마지지 (老馬之智)(푸른산)2636
   순망치한 (脣亡齒寒)(푸른산)2653
   수주대토 (守株待兎)(푸른산)2882
   새옹지마 (塞翁之馬)(푸른산)2557
   문경지교 (刎頸之交)(푸른산)(1) 2621
   난형난제 (難兄難弟)(푸른산)2710
≪ [1]  [2]  [3]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6762
5272
5222
758
747
551
685
631
사족
524
668
600
649
535
527
503
 
인기 글
[손님]
5180
10106
5468
4808
6547
6252
7143
5039
10304
[홈마스타] 속도감
12188
6556
5283
5982
14658
12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