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고사성어
 


토사구팽
  2011-09-21 23:52:34 작성:푸른산 댓글:(0)   조회:2038



토사구팽

초나라의 항우가 망하고 천하는 한나라의 수중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한왕 유방이 제위에 올라 한나라의 고조(高祖)가 되었다. 그 다음 해 유방의 다음과 같은 교서를 제후들에게 내렸다.

"짐이 이제부터 운몽호(雲夢湖)에 행차하니 그대들도 짐을 따르도록 초(楚)의 진(陳)에 모이라."

여기엔 그럴만할 이유가 있었다. 당시 한신(韓信)이 초왕으로 책봉되어 있었는데 그 한신에게 항우의 용장이었던 종리매(鍾離昧)가 있었다. 그 전에 종리매에게 전투에서 여러번 고전을 겪은 고조는 한신에게 그를 체포하도록 명령했으나 한신은 종리매와 친교가 있었던 관계로 오히려 그를 숨겨주고 있었다. 이 사실을 안 자가 한신이 역심(逆心)을 품고 있다고 모함을 했는데 고조는 진평(陳平)의 계략을 좇아 행차를 구실로 제후의 군을 소집한 것이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한신 자신은 "나는 아무런 잘못이 없지 않은가."라고 생각하고 고조를 배알하려고 하자 평소 술수가 뛰어난 종리매가 한신에게 속삭였다.

"고조가 초나라를 침범하지 못하는 이유는 자네 집에 내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자네가 나를 죽여 고조에게 바친다면 자네도 얼마 못가서 죽음을 당할 걸세. 그런 생각을 다 하다니 내가 자네를 잘못 본 것 같으네."
라고 말하고는 스스로 목을 쳤다. 한신은 종리매의 목을 가지고 진으로 갔는데 과연 종리매의 예측대로 그는 반역죄로 체포되고 말았다. 한신은 분에 못이겨 울부짖었다.

"아! 교활한 토끼가 죽자 사냥개가 죽음을 당하고 비조(飛鳥)가 없어지자 양궁이 감추어지고 적국이 파멸되니 묘신이 망한다 (狡兎死良狗烹 飛鳥盡良弓藏 敵國破謀臣亡) 고 하더니 천하가 평정되어 두려운 적이 없어진 지금 교활한 토끼가 다 잡히면 충실한 사냥개가 삶겨져 주인에게 먹히듯이 온갖 충성을 다한 내가 이번엔 고조의 손에 죽는구나."



 댓글 (0)


고사성어
페이지: 2 / 3   


   천려일실 (天慮一失)(푸른산)2576
   정중지와 (井中之蛙)(푸른산)2425
   양두구육(羊頭狗肉)(푸른산)2409
   결초보은 (結草報恩)(푸른산)2429
   군계일학 (群鷄一鶴)(푸른산)2245
   괄목상대(푸른산)2185
   조령모개(푸른산)2047
   천려일실(푸른산)2109
   청출어람(푸른산)2145
토사구팽(푸른산)2039
   화룡점정(畵龍點睛)(푸른산)2125
   대기만성(푸른산)2483
   함흥차사(푸른산)2152
   파죽지세(푸른산)2122
   전승불복(戰勝不復) - 손자병법2870
   갑론을박 [甲論乙駁]6055
   감탄고토 [甘呑苦吐]2986
   각골통한 [刻骨痛恨]3361
   가렴주구 [苛斂誅求]2774
   조삼모사 [朝三暮四]2650
   결초보은 []2936
   계란유골 []2741
   어부지리 []2854
   도원결의 [桃園結義](1) 2516
   읍참마속 [泣斬馬謖]951
   중구난방 [衆口難防]623
   죽마고우 [竹馬故友]517
   관포지교 [管鮑之交]705
   금란지계 (金蘭之契)752
   문경지교 [刎頸之交]984
  [1]  [2]  [3]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
[홈마스타] (1) oledb 접근 오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