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유모어/위트
 


삼순이의 슬픔
  2009-01-07 15:00:52 댓글:(0)   조회:4929



삼순이는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항상 놀림을 받았다. 
어느 날 이름이 촌스럽다고 놀림을 받은 삼순이가 울면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 
아~ 다 큰 처녀가 왜 길에서 울고 다녀? 
 
삼순이: 
글쎄 친구들이 자꾸 이름 가지고 놀려서 그래요~. 
저는 그게 평생 스트레스 거든요~  훌쩍훌쩍~ 
 
그러자 택시기사 왈
 
"이름이야 뭐 아무려면 어때? 삼순이만 아니면 되지~!"
 
 
삼순이: 
허걱~!!!!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1 / 4   


   신발과 소를 맞바꾼 이야기1063
   자기 딸과 남의 딸1912
   젊은 년 말 듣더니2082
   알파벳유머3912
   뒷조사4365
   성공한 투자(2) 4947
   사오정 영어4355
   영어수업4437
   소원4151
   아이들의 허풍4340
   병마개4230
   등대지기4805
   콩나물과 무의 진실(1) 4403
   바람난 견공4296
   취객4281
   고해성사4400
   책임798
   치매의 단계별 증세(1) 8984
삼순이의 슬픔4930
   힘들때 3초만 웃자3928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3909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3972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4316
   겨울이 오기 전에4424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5146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4932
   제초제와 훈련병5091
   신혼부부 싸움5035
   고스톱판에서 승자가 되는 10계명3679
   새치기2790
[1]  [2]  [3]  [4]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사족

인기 글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