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가입] 로그인 / 회원가입   검색        



  
유모어/위트
 

삼순이의 슬픔
2009-01-07 15:00:52 댓글:(0)   조회:6319
. 
삼순이는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항상 놀림을 받았다. 
어느 날 이름이 촌스럽다고 놀림을 받은 삼순이가 울면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 
아~ 다 큰 처녀가 왜 길에서 울고 다녀? 
 
삼순이: 
글쎄 친구들이 자꾸 이름 가지고 놀려서 그래요~. 
저는 그게 평생 스트레스 거든요~  훌쩍훌쩍~ 
 
그러자 택시기사 왈
 
"이름이야 뭐 아무려면 어때? 삼순이만 아니면 되지~!"
 
 
삼순이: 
허걱~!!!!
. 




 
댓글쓰기는 회원(로그인 하신분) 이상 가능합니다.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2 / 9   

    취객 4512
    고해성사 4632
   책임 1513
    치매의 단계별 증세(1) 9648
 삼순이의 슬픔 6320
    힘들때 3초만 웃자 4466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 4683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4438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 4859
    겨울이 오기 전에 4979
    "다른 각도로 바라보 7174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 6807
    제초제와 훈련병 6784
    신혼부부 싸움 6663
    고스톱판에서 승자가 되는 1 4710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