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휴게실
모아휴게실[가입] 로그인 / 회원가입   검색        



  
유모어/위트
 

제초제와 훈련병
2009-01-03 00:36:48 작성:바람 댓글:(0)   조회:6589
. 
논산훈련소에서 고생하고 있던 훈련병 시절, 제일 많이 했던 일은 
훈련이 아닌 제초작汰潔駭?
그날도 넓은 연병장에 있는 잡초를 다 뽑으라는 명령을 받았다. 
불평을 하며 열심히 잡초를 뽑고 있던 중, 어떤 녀석이 '제초제 사서 뿌리면 
다 없어질 건데 왜 우리한테 시키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런데 재수 없게 교관이 옆에서 그 말을 듣고 있었던 것이다.
모두 혹시 기분이 나빠진 교관에 의해 단체로 기합을 받지 않을까 
걱정하면서 일순간 긴장 상태에 돌입하게 되었는데…
교관이 하는 말을 듣고, 모두들 한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교관 왈.
'니들이 제초제보다 더 싸잖아.'
. 




 
댓글쓰기는 회원(로그인 하신분) 이상 가능합니다.


댓글 (0)


유모어/위트
페이지: 2 / 9   

    취객 4486
    고해성사 4579
   책임 1447
    치매의 단계별 증세(1) 9549
    삼순이의 슬픔 6145
    힘들때 3초만 웃자 4384
    행복을 찾아가는 습관 4580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4361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 4763
    겨울이 오기 전에 4869
    "다른 각도로 바라보 6910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원칙 6610
 제초제와 훈련병 6590
    신혼부부 싸움 6498
    고스톱판에서 승자가 되는 1 4563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옛날 신라시대 화랑세기에 보면 마복자(摩腹子)라는 이야기가 있다.
양수 : 불우한 천재모사 – 조조의 심중을 꿰뚫어 죽임을 당하다
유방, 한신의 속 마음을 떠보다. 
사족




 
인기 글
[손님]
[홈마스타] [RE] input type=\\
[홈마스타] 속도감